[오이지만들기]여름철 밑반찬 이거없으면 안되징~

 

[오이지만들기]여름철 밑반찬 이거없으면 안되징~

 

 

 

봄에서 여름으로 넘어가는 계절엔 주부가 해야할 일이 참 많다~

 

일년 먹을 매실엑기스를 담그고,

햇마늘을 사서 저장해놓고,

햇양파로 양파장아찌 만들고,

우리집 식단에서 절대로 빠질 수 없는 오이지를 만들어야 한다~~

 

마침 아파트에 장이 서는날...

오이지를 담그기 위해 싱싱해보이는 오이를 샀다 

 

오이지만 있으면 여름내내 밑반찬 걱정도 없고

울남편 반찬 투정도 없기에 서두르는 손길이 신이난다 ~~ㅎㅎ 

 

 

 

포장을 벗겨내니 오이가 더 싱싱하고 좋아보인다

상처 하나도 없고 씨도 많아보이지 않고~~

 

 

 

3년전에 사서 간수를 빼준 뽀송뽀송한 천일염을 끓일 예정~

 

 

 

커다란 냄비에 소금물을 끓여야한다

이런 !!!,,,,,  물양을 체크하지 않았넹..... 어쩔,,,,,

늘 하던대로 하던 걍 소금을 부어버렸다.

 6~7리터 정도의 물(곰솥냄비중 젤 큰거보다 하나 작은 사이즈... 이런 대 실수를 하다니)

소금은 국그릇으로 두번을 넣어주면 짭쪼롬하고고 맛있는 오이지가 된다.

오이 50개가 잠길정도의 물양이면 된다~ ㅋ

 

 

드뎌 일년에 한두번정도 사용하는 곰솥이 나왔넹~~

소금물이 끓는동안 젤로 큰 곰솥에 오이를 꼭꼭 눌러 담아놓는다

 

 

 

차곡차곡 잘 눌러놓은 오이 위에 납작한 돌을 눌러놓는다

뜨거운 소금물을 부었을때 오이가 떠오르지 않게 하기위해서

미리 요렇게 준비해놓는다

이 상태에서 팔팔 끓는 소금물을 그대로 부어주고

바로 뚜껑을 덮어야한다~~

이렇게 4~5일정도 뚜껑을 열지말고 그대로 두어야한다.

 

 

 

요즘 날씨가 더워 4일이 지난뒤 열어보니

오이가 쪼글쪼글 노랗게 잘 삭아있다~~ ㅎㅎ

냄새가 맛있게 나는걸 보니 잘 되었나보다 ^^

냉장고에 보관할 통을 미리 준비해놓고 오이지를 꺼내어

차곡차곡 눌러서 넣어준다음 냉장고에 넣어두고

소금물은 다시 한번 끓여내야 한다

 

 

 

팔팔 끓인 소금물을 완전히 식혀야함 !!!

완전하게 식은 소금물을 저장해둘 오이지에 붓는다~~

자!!!  이렇게 냉장고에 보관하고 몇개씩 꺼내어 무쳐먹어도 좋고

도톰하게 썰어 청양고추 넣고 물을부어 시원하게 먹으면

여름철 입맛없을 때 별미중 별미다 ^&^

울 남편 옆에서 입맛을 다신다 ~ ㅋㅋㅋ

오이지 두개를 꺼내어 청양고추 썰어 물을 붓고

냉장고에 넣어두니 아침에 먹을 수 있냐며 신나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