텃밭부추로 만든 향이좋은 부추 수제비~

분류없음 2016.05.17 00:30

 

텃밭부추로 만든 향이좋은 부추 수제비~

 

 

비가 온다는 소식....

 

오늘 저녁은 부추수제비를 만들기 위해

미리 부추를 뽑아놓았다.

이럴때 텃밭채소를 키우는것이 얼마나 다행이고

축복인지~~

마트에 가기도 귀찮을때 요렇게 텃밭 한바퀴돌면

식탁이 풍성해지니 말이다 ^^

 

 

 

원래는 부추를 갈아서 반죽을 하려고 했으나,

귀차니즘도 발동을 했고,,, ㅡ.ㅡ;;

조금 색다르게 먹어보고 싶어서 따로 끓이기로 결정~

소금 살짝 넣고 쫀득하게 밀가루 반죽을 만들어 냉장고에서 숙성을 시키고~

 

 

 

밀가루가 냉장고에서 30분정도 숙성이 되는동안

멸치다시마 국물을 끓인다

 

 

 

부추는 깨끗하게 손질한 후 흐르는 물에 씻어 놓아둔다

 

 

 

15분정도 끓인후 멸치와 다시마를 건져낸다

 

 

양파와 부추, 청양고추, 쪽파를 미리 썰어놓는다.

 

 

 

멸치와 다시마를 건져낸 끓고있는 육수에

수제비를 떠서 넣기 시작한다

 

 

밀가루가 거의 익을무렵 쪽파와 청양고추를 넣고

국간장2 : 소금 1의 비율로 간을 한다

소금보다 국간장을 넣으면 더욱 맛이 깊고 감칠맛이 나는것 같아서

국간장을 꼭 넣는다

 

 

 

그릇에 다 익은 수제비를 적당한 양만큼 떠놓고 그 위에

부추를 얹어놓는다~~

 

 

 

뜨거운 수제비 위에 올린 부추는 금방 익으므로

먹기에 편하고 향도 좋다

 

 

 

요래요래 수제비와 부추를 함께 떠먹으면

완전 맛있다는...ㅋㅋㅋ

이게 뭐야? 하던 아들도 맛있다면서 두그릇이나 먹어댔다는 후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