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번캠으로 다녀온 오지캠핑~

분류없음 2016.03.09 01:00

 

 급번캠으로 다녀온 오지캠핑~

 

 

 

마침 몸이 근질근질하던 차에 지인으로부터 연락이 왔다

가까운 사람들에게 톡을 투하하고

토요일 근무를 서둘러 마친뒤, 출발을 한다.

올 수 있는 사람들은 모두모두 모여라~~

이게 바로 번개의 묘미지  ㅎㅎ

 

준비없이 나서는길...

이래서 오래된 친구들이 좋은거겠지 ^^

 

도착하자마자 먼저 도착한 팀이 준비해놓은 저녁을 먹고

다함께 어닝룸텐트를 친다.

 

어찌어찌하다 보니 오늘은 폴리곤 번개가 되어버렸넹~~

어닝룸텐트는 워낙 초스피드라 후다닥 펼치니 아무리 밤이라도 걱정은 없다

이게 바로 어닝룸텐트의 장점 

 

 

밤이되니 아직은 쌀쌀한 날씨...

난로도 준비해놓는다

 

 

 

 

 

먼저 도착한 지인의 폴리곤 안으로 모두모두 모여라~~

간단히 저녁을 먹었지만 지금부터가 진짜지  ㅋ

 

 

각자 준비해온 음식들을 하나씩 하나씩 꺼내놓아도 진수성찬이 된다

 

 

 

 

 

오늘은 나도 살짝 술에 절어볼까나,,,

안주가 훌륭하니 술이 술술술 넘어가는구나~~

 

 

역시 먼저 도착한 팀이 해놓은 장작들을 태우며

모닥불토크가 이어진다

밤하늘의 별도 헤아려복, 별자리도 찾아보며 우리의

이야기는 새벽으로 쭈욱 이어진다 ^^

 

 

폴리곤안에 들어서니 미리 켜놓은 난로덕에 후끈하다

따끈한 온수보일러와 온수매트가 있으니 난로는 좀 줄여놓고 잠자리에 든다

이젠 오지캠핑이던 캠핑장이던 파워뱅크와 온수보일러는 필수 ^^

 

 

나의 몸은 정확히 일어나야할 시간에 깨어난다  ㅠ.ㅠ

오늘은 조금 더 자도 되었을것을... 

고요하기만 한 폴리곤마을 ㅎㅎ

어젯밤 모조리 태워버린 장작들을 다시 긁어 모으러 나서본다

 

 

 

 

 

 

 

 

나무꾼의 피가 흐르는건가~~  ㅎㅎ

한아름 나무를 해오는 동안에도 아무도 일어나지 않았다.

그렇다면 이른아침의 불놀이는 나혼자서 하면 되겠군  ㅋㅋㅋ

조용한 오지에서 혼자만의 시간을 갖는다는건 축복이 아닐 수 없다.

 

 

혼자놀기에 지쳐갈때쯤 하나둘 잠에서 깨어나 나오기 시작하고

아침을 준비한다.

늘 풍성하고 소박한 우리의 식단이 뚝딱 차려진다

 

 

 

 

 

내가 사가지고간 김치콩나물국밥 인기만발~~

담번에도 요넘으로다가 인기몰이를??  ㅋㅋㅋ

 

 

밥을 먹다보니 하늘이 점점 우중충해진다.

일기예보대로 비가오려나? 눈이었음 좋겠구만...

 

 

아침식사를 마치고 커피를 마시며 어제의 못다한 이야기들을

풀어내다보니 폴리곤의 우레탄창으로 하얀눈송이가 떨어져내리는것이 보인다.

앗싸~~~  눈이내린다

커피 한잔을 비우는 사이 눈송이는 점점 커져만가고

우리는 철수를 결정한다.

모처럼 오랜만의 번캠으로 행복했던 시간들을 뒤로하고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는구나~~

담에 또 보자구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한적한 오지캠핑.어닝룸텐트 폴리곤에서 하룻밤 캠핑~

분류없음 2015.06.01 19:11

 

 

 한적한 노지캠핑.어닝룸텐트 폴리곤에서 하룻밤 캠핑~

 

 

새로 개척한 오지가 있다는 지인의 말에

토요일 오후 달린다.

당연히 가까운 곳으로~~~~

 

 

해지는 들판의 모습을 감상하며..

 

 

지인의 차를 따라 경치구경하며 달려간다.

 

 

오솔길같은 사책로가 보이는 길을 따라 얼마를 올라갔을까...

 

 

파주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경치 끝내주는 곳에 도착.

 

 

주변을 둘러볼  새도 없이 각자의 잠자리를 먼저 구축하기 시작한다.

울남편은 어닝룸폴리곤을 펼치고,

지인은 루프탑텐트를 펼치고 아이들을 위해 온수보일러를 점검한다.

 늦게 도착니 이렇게 텐트하나 펼치고나니 어둠속에 휩싸인다~~

http://cafe.naver.com/coconut471

 

 

그 사이 안지기들은 저녁 먹을 준비를 마치고..

 

 

오늘은 대패삼겹살로... 달리자!!!

 

 

지인의 안지기가 준비한 올갱이아욱국.

완전 굿~~~~

늘 풍성한 먹거리를 준비해서 우리의 입을 즐겁게 해준다 ^^

 

 

 

 저녁을 먹으며 가볍게 맥주한잔도 곁들인다.

캬~~~ 딱 좋다.

초저녁 모기녀석들이 극성을 부릴줄 알았더니만

밤이되니 조용해진다.

 

 

얼마전 동생에게 배운 오렌지껍질캔들을 시도해본다.

 

 

미리 준비해온 캔들이 없어도 이렇게 즉석에서

급조해 분위기를 만들어본다~~~

오!!!  제법 분위기가 사네  ㅎㅎㅎ 

 

 

 

달빛아래 불을밝힌 루프탑텐트와 폴리곤의 모습이

꽤나 운치있다.

 

 

 

 

 

울퉁불퉁 노지에서의 폴리곤.

오늘 우리는 야침모드가 간다~~~

 

 

소소한 이야기를 두런두런 나누다보니

어느덧 시간은 새벽으로 달려가고 있다.

루프탑텐트와 어닝이 있기에 가능한 오지캠핑.

다음엔 또 어떤 새로운 오지를 개척하려나~~~ ㅎㅎ

산속이라 바깥날씨는 제법 쌀쌀해 두꺼운 점퍼를 입어야했지만

어닝룸 폴리곤의 내부는 아늑했다.

야침위에 매트하나 깔고 사계절 침낭하나로도 전혀 춥지는 않았다.

 

비록 길지않은 시간의 짧은 캠핑이었지만

차 한잔에 많은 이야기를 나누며 편안한 캠핑을 즐겼다 ^&^

 

 

 

 

루프탑텐트, 어닝룸 폴리곤 좀더 알아보기

  http://cafe.naver.com/coconut471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