밑반찬으로 만든 간장 감자조림 ~

분류없음 2017.02.09 01:00

 

밑반찬으로 만든 간장 감자조림 ~ ♬

 

 

손쉽고 간편하게 만들 수 있는 감자조림~

늘 집에있는 식재료가 감자가 아닐까

 

냉장고에 들락거리는 반찬을 좋아하지 않다보니

늘 새로운 반찬을 만들어야 하는게

모든 주부들의 고민이 아닐까 싶다 ... ㅠ.ㅠ

 

한두번정도 먹을 양만큼씩만 하다보니 거의 매일

반찬을 만들어야 하니 직장맘인 나는 버거울 수 밖에 없다

 

장도 보지않은 그런날..

흔하게 집에 있는 감자 두개정도만으로 감자졺을 만들어보았다.

 

감자 2개, 양파 1개, 파

재료는 요정도만으로 충분하다

 

 

 

오늘은 간장으로 감자조림을 만들어보았다.

포실포실한 감자를 썰어 간장과 매실엑기스 넣고 졸여주면 된다.

마지막에 참깨 솔솔 뿌려주면 완성~

온 가족이 좋아하는 밑반찬이 완성된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도시락반찬으로 쫄깃한 알감자조림~

분류없음 2016.03.18 01:00

 

 도시락반찬으로 쫄깃한 알감자조림~

 

 

요즘 매일매일 남편의 도시락을 싸다보니

도시락반찬이 늘 걱정이다~

 

옛날 친정엄마는 우리 4남매의 도시락을 어떻게 다 싸셨을까?  ㅠ.ㅠ

 

마트를 몇바퀴나 돌고돌아 몇가지 식재료들을 사가지고 돌아와

도시락 반찬만들기에 돌입~ ㅎㅎ

 

오늘은 그 중에서도 알감자조림이 아주 맛있게 되었다.

 

 

 

  알감자조림 만드는법

 

재료 : 알감자(1봉지),  간장, 다진마늘, 쌀엿, 깨

 

1.  흙이 그대로 붙어있는 알감자를 박박 문질러 몇번 헹구어 깨끗하게 씻어준다

 

 

2.  커다란  냄비에 감자를 넣고 감자가 물에 잠길정도로 넣어준뒤, 간장을 넣는다.

이때 자칫 간장이 많이들어가면 짜질 수 있으므로 처음부터 많이 넣지않도록 해야한다.

 

 

3.  간장이 잘 배도록 뚜껑을 닫고 가끔 저어주면서 졸여준다

 

 

4.  양념이 쫀득해지고 색깔이 갈색으로 변하면 거의 완성~

 

 

5.  잘 졸여진 감자위에 깨를 뿌려준다

 

 

 

 

 

맛깔스러워 보이는 알감자조림 완성 ^^

내일은 남편 도시락반찬으로 쫄깃한 알감자조림을 넣어주어야지~~

 

 

가격도 저렴하고 재료도 초간단~~

양념도 적게 들어가는 알감자조림 초보주부라도 도전해볼 수 있는

요리가 아닐까 싶다~~

에궁... 도시락싸기 너~~무 힘들지만 그래도 깨끗하게

싹싹 비워진 통을 보면 뿌듯하기도 하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쌀쌀한 날씨에 따뜻한 감자국이 제격인듯~~ 초간편국요리

분류없음 2015.10.15 05:00

 

쌀쌀한 날씨에 따뜻한 감자국이 제격인듯~~ 초간편국요리

 

 

아침저녁으로 쌀쌀하다보니 국이나 찌개를 자주 찾게 된다.

 

오늘은 특별히 장도보지않아 간단하게 감자국을 끓여봤다.

 

 

 

멸치, 다시마, 양파로 육수를 내었다.

 

 

재료는 초간단~

감자 2개, 양파 1/2, 대파 1개, 달걀 1개,

 

우러난 육수에 재료를 넣고 끓이다가 마지막에 달걀을 풀어서 넣는다.

 

 

집간장으로 간을 했더니 색깔이 갈색이라 조금 맛이 없어보이지만

맛은 완전 좋다.

 

 

아침에 출근하고 등교하는 가족들을 위해 따뜻한 감자국 한그릇

차려주면 어떨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감자튀김.집에서 포테이토칩 만드는법.고소한 감자칩 만들기

분류없음 2015.09.11 00:30

 

 감자튀김.집에서 포테이토칩 만드는법.고소한 감자칩 만들기

 

 

 

 

 

얼마전 마트에서 감자 1박스를 세일하길래 업어왔다.

이번에는 절대로 한개도 버리지 말고 다 먹어야쥐~~~~

늘 욕심껏 싸다고 잔뜩 사오게 되면 늘 일정양은 꼭 남아서 버리게 된다는 교훈을 알고있지만,,,

또 질렀다.

감자 열 서너개 값이면 한박스를 살 수 있으니 완전 횡재한 기분이 들어서리...ㅎㅎ

하지만 감자가 참 맛있어보이기도 했었다~~

 

 

간식으로 쪄먹기도 하고 반찬으로 감자볶음도 하고 감자조림도 해먹고

볶음밥도 해먹고 요즘 우리집 메뉴에 감자가 빠질날이 없다.

울 아덜 며칠만에 질려하는 눈치길래 곰곰히 생각하다 결정~~

그래 오늘은 포테이토칩을 만들어보자~~  ㅎㅎ

 

일단 감자는 얇게 썰어준뒤,

소쿠리나 채반에 펼쳐놓았다. 전분이 마를정도까지 

 

 

30~40분정도 지나 감자가 말라서 꾸둑꾸둑 해졌을때

팬에 기름을 넉넉히 두르고 튀겨주기 시작한다

 

 

감자를 얇게 썰었기 때문에 너무 오래 튀길 필요가 없다.

어느정도 색깔이 날때 꺼내주면 OK ~~~

 

 

이렇게 해서 간단하게 감자튀김 완성 ~~

 

 

바삭바삭 맛있는 감자튀김 집에서 만들기 생각보다 어렵진 않았다.

 

 

감자 5개를 튀겼는데 순식간에 어디로 사라져버린건지...ㅋㅋ

생각보다 양이 적다~~

 

 

기름을 많이 넣지않고 튀겨냈지만 생각보다 바삭하고 고소한게

간식으로 완전 딱이다.

남편 술안주로 만들어줘도 손색이 없을것 같다

 

 

다음 캠핑때 감자를 넉넉히 가지고 가서 한번 만들어봐야겠다.

아이들도 있으니 완전 인기만점일듯 싶다 ^^

 

 

우리집 두남자 아주 맛나게 아삭아삭 소리를 내면서

먹는 모습에 엄마미소가 저절로 지어진다 ^^

이번에 산 감자 한박스는 왠지 끝까지 잘 먹을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고소하고 쫀득쫀득한 감자전.방학맞은 아이 간식만들기 ~~

분류없음 2015.07.22 00:30

 

 고소하고 쫀득쫀득한 감자전.방학맞은 아이 간식만들기 ~~

 

 

여름방학이 시작되었다.

그와 함께 전쟁이 시작된거겠지~~ ㅎㅎ

 

아침, 점심, 저녁 하루 세끼니 챙기랴 간식 챙기랴...

이노무 먹을거 타령 끝이 없도다~~

 

날도 무쟈게 더운 날...

하필이면 부침개가 먹고싶다는 상전.... 울아덜

 

어마어마한 요리를 해달라는것도 아니고

그깟 전이야 해주지...

하지만 텅빈 냉장고 속... 도저히 마트에 갈 날씨는 아니고

뒤지다보니 감자와 양파는 있다.

 

그래서 오늘의 메뉴는 자연히 감자전이다.

감자전은 남녀노소 할것없이 모두가 좋아하는 영양간식..

 

 

고소하고 쫀득쫀득한 감자전~~

양념장 맛있게 만들어 찍어먹어도 좋다 ^^

감자와 양파의 껍질을 벗겨내어 깨끗하게 씻어 준비해놓고

 

 

얼마전 이웃블로그에서 보니 강판에 가는것보다

이렇게 믹서기에 갈아주면 손쉽더라.... 그래서 바로 따라했다.   ㅎㅎㅎ

 

 

단,  감자를 좀 작게 토막내어 갈아주어야한다.

완전 순식간에 완성~~

 

 

자,, 이제 믹서기에 갈은 감자를 채에 받쳐 수분을 빼주어야한다.

 

 

한 10~20분쯤 놓아두면 전분은 가라앉는다.

위에 뜬 물은 버리고 가라앉은 전분만 사용한다.

 

 

갈아놓은 감자에 가라앉았던 전분넣고 양파 가늘게 채썰고 청양고추 송송 썰어넣었다.

밀가루는 넣지않는것이 훨씬 더 맛있는 감자전을 즐길 수 있다 ^^

 

 

먹기좋은 크기로 후라이팬에 부쳐낸 감자전 완성~~~

고소한 향이 온 집안에 가득 퍼진다.

 

 

에어컨 켜놓고 시원하게 거실에 앉아

아들하고 감자전 부쳐먹으니 신선노름이 따로없네~~ ㅋㅋ

동동주 한잔이 생각나넹 ^&^

 

 

노릇노릇 잘 구워진 감자전.

양파를 썰어넣었더니 살짝 달달한 맛도 나고 청양고추의

매운맛과 잘 어우러져 식감이 훨씬 좋은것 같다.

덥고 지치는 여름방학..

아이들과 한바탕 전쟁을 치루는 주부들이라면

누구나 먹거리가 가장 고민일듯 싶다 ~~ 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밑반찬만들기]알감자조림 맛있게 만드는법

분류없음 2015.07.21 01:30

 

 [밑반찬만들기]알감자조림 맛있게 만드는법

 

 

장마철이라 눅눅하고 꿉꿉하고

몸도 천근만근 귀차니즘이 발동하는 요즘...

 

정말이지 반찬이고 뭐고,,,, 더워서 아무것도 하기싫다.

 

그럼에도 울아덜 끊임없이 무언가 먹고싶단다....

며칠전부터 감자조림으 해달라고 조르는걸 무시하고

냉장고 비우기에 들어갔다.

 

얼추 이것저것 정리도되었고 해서

오늘은 울아덜 좋아하는 알감자조림을 해보았다   ㅎㅎㅎ

 

쫀듯쫀득 포실포실 맛있는 알감자조림

요즘 한창 알감자가 많아서 가격도 저렴하게 만들수 있는 밑반찬이다~

 

 

마트에서 판매하는알감자 1봉지 구입( 2,000원)

 

 

알감자조림은 껍질째 해야하므로 깨끗하게 씻는것이 중요하다

흐르는 물에 박박 문질러 여러번 씻어낸다.

 

 

깨끗하게 잘 씻은 알감자가 잠기도록 물을 붓고,

간장을 넣고 끓여준다. (이때 간장을 많이 넣지않도록 한다.)

오늘은 일반간장대신 다 먹고 남은 양파자아찌 국물로 대신해봤다.

(Tip: 양파장아찌간장 완전 맛있다. 설탕을 넣을필요없음)

알감자조림 맛있게 만드는법은 요 간장에 비결이 숨어있었당  ㅎㅎ

 

 

이제 뚜껑을 닫아주고 끓여주면 된다.

끓기시작하면 중불로 줄인다.

 

 

10~20분정도 끓이면서 간이 잘 배이도록 중간중간 저어주어야 알감자조림이 맛있게 된다.

 

 

갈색의 윤기가 좔좔 흐르는 알감자조림 아주 맛나보인다.

마지막으로 깨를 넣고 마무리하면 된다.

 

 

적당히 졸여지면 알감자의 껍질이 짝 달라붙게 된다.

 

 

국물이 졸아 없어질때까지 잘 졸여야 맛이 더 좋다.

국물이 흥건하게 남아있을경우에는 좀더 졸여준다~~~~

 

 

냄새도 굿~~~~

맛도 굿~~~~

울 아덜 졸이는 동안 두번이나 간을 보러 들락거린다.  ㅎㅎㅎ

1봉지의 알감자조림 두끼에 헤치우는 식욕~~~  어쩔,,,,,

두 봉지 할껄...

또 하기도 귀찮구만,,,, ㅋ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