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유가 아닌 빈 마음으로~~

분류없음 2016.08.24 17:32

 

소유가 아닌 빈 마음으로~~

 

 

받아서 채워지는 가슴보다

주어서 비어지는 가슴이게 하소서

 

지금까지 해왔던 내 사랑에

티끌이 있었다면 용서하시고

 

앞으로 해나 갈 내 사랑은

맑게 흐르는 강물이게 하소서

 

위선보다는 진실을 위해

나를 다듬어 나갈 수 있는 지혜를 주시고

 

바람에 떨구는 한 잎의 꽃잎으로 살지라도

한없이 품어 안을

깊고 넓은 바다의 마음으로 살게하소서

 

바람 앞에 쓰러지는 육체로 살지라도

선 앞에서는 강해지는 내가 되게 하소서

 

철저한 고독으로 살지라도

사랑 앞에서 깨어지고 낮아지는

항상 겸허하게 살게 하소서.

 

- 칼릴 지브란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고독의 힘.오늘의 생각

분류없음 2015.06.03 14:45

고독의 힘.오늘의 생각

 

 

 힘겹게 산에 오르며,

숨이 차오르고

심장이 세차게 뛴다.

내가 이 짓을 왜 하는지...

다리는 아파오고

허리통증까지 느껴진다.

 

땀은 이미 온 몸을 타고 흐르고,

불쾌지수도 올라간다.

 

땅의 열기가 고스란히 몸으로 올라온다.

신발을 벗어버리고 싶을만큼

발바닥에 불이난다.

 

이젠 땀을 닦을 여유마저 잃은 채

촛점없는 맘으로

그저 오르기만 할 뿐이다.

.

.

.

그렇게 오르고 또 오른다.

아무것도 담기지 않은 내 가슴엔

고독이 스며들어온다.

모든걸 비워내고 또 비워내고서야

느껴지는 이 감정.

.

.

.

그리고 정상에 도착했을때

.

.

나는 모든것을 잊어버린다.

아~~~~

가슴속에 담겨있던 모든것들이 쏟아져나온다.

내 온몸을 적셨던 땀은 어느새 보송보송 말라버리고

더 이상 다리도 아프지 않다!!

심장은 이미 제자리를 찾았고....

나의 입술은 웃고있다.

이런~~

 

 

 

타인과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혼자만의 시간을 따로 두어야 할테니

적당한 분량의 고독을 감당해야 한다.

 

함부로 타인의 영역에 나를 들여놓지 않고,

나의 영역에도 섣불리

타인의 침입을 허락하지 않는 것,

그것이 내 삶을 풍부하게 하는

자양분이다.

 

-원 재훈  의  고독의 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