텃밭에서 키운 고추로 고추장아찌 담그기~~

분류없음 2016.10.15 01:00

 

텃밭에서 키운 고추로 고추장아찌 담그기~~

 

 

 

빨갛게 익은 고추들을 수확해서 햇볕에 잘 말려 고추가루를 만들고

 

그 뒤에 달리는 고추들을 따서 매 해마다 고추장아찌를 담근다~

 

적지 않은 양의 고추장아찌는 가족들, 지인들과 조금씩 나누어 먹는다 ^^

 

요맘때쯤이면 우리집에서는 간장 달이는 냄새가 진동하곤 한다~

 

고추장아찌는 밑반찬으로써 역할을 톡톡히 하기에

해마다 요맘때쯤 담궈 일년동안 식탁의 감초처럼 등장한다  ㅎㅎ

 

 

 

 

텃밭에서 1차 수확한 고추들~~

계속해서 달리는 고추들을 2~3번 정도 더 따서 고추장아찌를 담근다

 

 

 

고추의 꼭지부분을 짧게 잘라준뒤

흐르는 물에 깨끗하게 씻어 물이 잘 빠지도록 해둔다

 

 

 

물기가 잘 빠진 고추의 끝부분을 가위로 조금씩 잘라준다

(간이 잘 베도록 해주기 위함)

포크로 찔러주기도 하지만 먹을때마다 간장물이 다른곳으로 튀기때문에

나는 이 방법을 쓴다

 

 

 

간장물 만들기

(물 3 : 간장 1 : 식초 0.7 : 설탕 0.7)

내 입맛엔 요정도의 비율의 황금비율 (해마다 이렇게 만든다)

 

 

 

플라스틱용기나 유리병보다는 스텐냄비를 사용한다

스텐냄비에 고추를 차곡차곡 잘 넣어준뒤,

펄펄 끓던 간장물을 부어준다

 

 

 

고추가 들뜨지 않도록

젓가락을 이용해 돌로 눌러준뒤, 뚜껑을 꼭 덮어준다

 

 

 

3~4일쯤 뒤 뚜껑을 열면 요런 색깔의 고추장아찌로 변신한다

간장물에 제대로 잘 삭혀진것 같다

고추를 건져내어 보관할 유리병에 꼭꼭 눌러 담아준다음

남은 간장물은 다시 한번 팔팔 끓여 완전히 식혀준뒤 유리병에 부어주면 된다

 

 

 

유리병에 담아준 고추장아찌는 냉장고에 넣어두고

조금씩 꺼내먹으면 좋다 ^^

이렇게 해서 아삭아삭하고 새콤달콤 맛있는 고추장아찌 담그기 성공 ^&^

 

 

 

식사때마다 꺼내놓으면 좋은 밑반찬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오이도라지무침.도라지오이무침 맛있게 만드는법♬

분류없음 2015.04.28 21:01

 

 

 

 오이도라지무침.도라지오이무침 맛있게 만드는법

봄철 입맛돋우는 반찬만들기 짜잔~~

 

 

봄은 봄인가!!!

 

몸이 나른하고 자꾸만 게을러진다~~~  ㅎㅎㅎ

 

요즘 주부노릇을 살짝 게을리 한 탓에

냉장고가 헐렁해진듯하여

마트에 나가 남편 좋아하는 거 아들 좋아하는 거

만들어 주려고 잔뜩 사들고 집으로 왔다.

 

울 남편이 좋아하는 도라지오이무침.

어려운 반찬도 아닌데

귀찮다는 이유로 뒤로 미루다가 오늘은 큰맘먹고???  ㅎㅎ

시작해볼까나~~~

 

상큼하고 입맛 돋우는 오이도라지 무침.

 

 

 

<도라지오이무침/오이도라지무침 만들기>

 

 

+++++  재  료  +++++

도라지 (1봉지), 오이 2개

양념류 : 고추가루, 매실엑기스, 식초, 마늘약간, 소금, 깨

 

 

+++++  상큼한 도라지오이무침 만드는법  +++++

도라지는 굵으면 아린맛이 많이 나기도하고 해서 칼로

가늘게 손질해 준 후, 소금으로 박박 문질러서 아린맛을 업애준다음

두세번정도 잘 흔들어 씻어낸다. (자칫 짤 수있기때문)

 

 

 

오이는 반으로 가른후, 먹기좋은 굵기로 쓱싹 썰어준다음

소금에 살짝 절여준다.

오이도 마찬가지로 물어씻어내고 물기를 꼭 짜준다~~

 

 

물기가 쏘옥 빠진 도라지와 꼭 짜준 오이를 넣고

이제 버무려주기만 하면 끝~~ 

 

 

 

준비해놓은 양념을 넣고 조물조물 무쳐준다.

 

 

 

내가 무쳐놓고도 침이 고인다~~ ㅋㅋ

 

 

 

오이와 도라지의 아삭함과

새콤달콤 매콤한 오이도라지무침 너무 맛있당 >.<  

요즘 피곤하다는 말을 달고사는 남편

도라지오이무침 먹고 으쓱으쓱 힘내기를 바라는 내마음  ^______^

 

 

 

 

식탁위에 도라지오이무침을 보자마자

젓가락부터 드는 울남편을 보니 쬐끔  미안한 마음이 생기넹~~ ㅎㅎ

오이도라지무침때문에 밥을 두릇이나 먹는 남편 힝~~ 

 

뭐든 내가 해준건 다 맛있다고 먹어주는 남편에게

요즘 새삼 고마움을 느낀다.

잘하지 못하는 요리도 잘한다 잘한다 하니 진짜로 잘하는줄 아는 나,,,, ㅎ

그래도 점점 나날이 발전하고 있겠징??

낼은 울 아덜 좋아하는 요리를 해야쥐~~~~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