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김치.. 시원한 열무김치 담그기

분류없음 2016.04.29 00:30

 

 

봄철김치.. 시원한 열무김치 담그기

 

 

봄이되니 겨우내 먹었던 김장김치도 조금 질리는것 같고..

남편이 좋아라 하는 열무김치를 담궜다.

 

열무김치 한통 담그면 비빔국수도 해먹고,

열무물냉면을 해먹을 수 있어서 좋다

 

마침 마트에서 열무와 얼갈이 배추를 할인하길래

열무 2단과 얼갈이 1단을 사왔다.

 

열무김치가 맛있게 되야할텐데~~~ ㅎㅎ

 

 

 

 

  열무김치 담그기

 

 

재료 : 열무2단 얼갈이1단, 양파4개, 쪽파 1/2,

양념 : 고추가루, 빨간고추(갈아놓은것), 다진마늘, 다진생강(약간), 멸치액젓, 찹쌀가루

 

 

1.  열무와 얼갈이 배추는 칼을 이용해 깨끗하게 손질한다

 (열무김치 담그기)

 

 

2.   흐르는 물에 2번정도 깨끗하게 씻는다 (이때, 배추김치 씻듯이 문지르지말고

살살 흔들어 씻어야함)

 (열무김치 담그기) 

 

 

3.  깨끗히 씻은 열무와 얼갈이를 굵은소금으로 켜켜히 뿌려 절여지도록 한다

 (열무김치 담그기) 

 

 

4.  열무와 얼갈이가 절여지는 동안 나머지 재료들을 손질하고 준비한다.

쪽파는 껍질을 벗겨내고 양파도 껍질을 벗겨 깨끗하게 씻어놓는다

 (열무김치 담그기) 

 

 

5.  찹쌀가루로 묽게 풀을 쑨다

 (열무김치 담그기)

 

 

6.  소금에 잘 절여진 열무와 얼갈이를 흐르는 물에 한번정도만

살살 흔들어 씻어 물이 잘 빠지도록 채에 받쳐둔다

  (열무김치 담그기)

 

 

7.  열무와 얼갈이의 물이 빠지는동안 양념을 준비하자

4개의 양파중 2개는 갈아서 넣는다 (쪽파나 양파와 같은 재료들이

너무 많으면 먹을때 자꾸만 쳐져서 버리게 되므로)

  (열무김치 담그기)

 

 

8.  2개의 양파와 쪽파는 적당한 길이로 썰어둔다

 (열무김치 담그기) 

 

 

9.  식은 찹쌀풀에 고추가루와 마늘, 생강, 양파갈은것을 넣고 섞어놓는다

  (열무김치 담그기)

 

 

10.  작년 가을 수확했던 고추중에서 고추가루로 만들고

조금 늦게 딴 고추는 말리지않은 상태로 갈아서 냉동실에 보관해두었다가

이렇게 열무김치나 알타리김치를 담글때 사용하면 좋다

 (열무김치 담그기)

 

 

 11.  모든재료 준비 끝~~

  (열무김치 담그기)

 

 

12.  물이 잘 빠진 열무와 얼갈이에 준비된 재료들을 모두 넣고

살살 섞어주듯 버무린다.

  (열무김치 담그기)

 

 

13.  열무김치는 고추가루를 많이 넣을 필요는 없지만

기호에 따라 조절하면 된다. (간은 소금보다는 멸치액젓을 이용하는것이 맛이좋다)

 (열무김치 담그기)

 

 

요즘 같은 날씨엔 4~5일 정도가 지나니 딱 알맞게

열무김치가 익었다.

저녁밥상에 열무김치를 올리니 남편의 눈빛이 달라진다.

이렇게 좋아하니 아무리 바쁘고 힘들어도 부지런히 만들어줘야겠쥐~~ ㅎㅎ

 

 (열무김치 담그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봄철 제철김치.오이소박이가 딱이네~~

분류없음 2016.04.02 00:30

 

 

봄철 제철김치.오이소박이가 딱이네~~

 

 

 마트에 나가니 오이가 한창인지 오이도 많이 보이고

세일도 많이 하길래 냉큼 집어왔다.

 

상큼한 오이소박이 하나면 밥 한그릇도 뚝딱하는

남편을 위해 오이소박이 김치를 담궜다..

 

 

보기만해도 군침이 도는군~~~ ㅎㅎ

 

 

 

 

  오이소박이 담그는법

 

 

재료 : 오이 10개, 당근1/3개, 양파 1개

양념 : 다진마늘, 멸치액젓, 고춧가루

 

 

1.  오이는 굵은소금으로 문질러 깨끗하게 씻는다

 

 

 

2.  깨끗하게 씻은 오이의 길이를 4토막정도 낸후,

십자로 칼집을 넣는다. 

 

 

 

3.  칼집낸 오이를 굵은소금으로 살짝 절인다 (30분정도)

 

 

 

4.  소금에 절여진 오이를 한번정도 헹구어 물이 잘 빠지도록

체에 받쳐둔다.(물기는 완전히 빼주는것이 좋다)

 

 

 

5.  절여진 오이의 물이 빠지는 동안 나머지 재료들을 손질한다

 

 

 

 

 

 

6.  모든재료는 1.5cm ~ 2cm 정도 길이로 얄게 썰어준다

 

 

 

 

7.  커다란볼에 부추, 양파, 당근을 넣고 양념(고추가루, 다진마늘, 멸치액젓)을 넣고

양념이 골고루 스며들도록 섞어준다  

 

 

 

 

 

 

8.  물기가 잘 빠진 오이에 양념속을 넣어준다

 

 

 

9.  양념을 너무 많이 넣어도 먹을때 굴러다니므로

적당히 넣어준다

 

 

 

상큼한 오이소박이가 완성~~

보기만해도 뿌듯하넹  ㅋㅋ

요즘같은 날씨라면 3일정도 지나면 먹을 수 있겠쥐~~~ ㅎㅎ

 

 

 

아삭해보이는 오이소박이를 보자마자 바로 먹겠다는 남편,,,,

익어야 맛있는뎅  ㅎㅎ

그래도 맛있다고 한접시를 후딱 비워낸다 ^^

 

 

 

겨우내 먹던 김장김치도 지겨울때가 되었고,

요즘이 오이소박이가 정말 맛있을 때인것 같다 ~~

오이소박이 한통 담궈놓았으니 한동안은 반찬걱정 없겠당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