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이 있는한 나이는 없다

분류없음 2016.08.01 18:12

 

 

꿈이 있는한 나이는 없다

 

 

 

어느날 문득

곁에 아무도 없다는 허무가 찾아오면

고개 들어 하늘을 봐요

혼자일 것 같은 파란 하늘도

도란도란 얘기하는 구름과 함께 하잖아요

 

지치고 지쳐

주저앉고 싶으면

길가의 들풀을 봐요

비바람이 몰아쳐도

초록빛 싹을 틔우려고

안간힘을 쓰잖아요

 

알 수없는 두려움에

포기하고 싶으면

어두운 밤바다 건너

희미하게 반짝이는 등대를 봐요

다시 시작할 꿈을 주잖아요

 

그리움에 눈물 뚝뚝 떨어지면

나지막이 사랑 노래 불러요

반짝이는 눈빛 나누던

소중한 추억이 하께 하잖아요

 

- 조미하 / 꿈이 있는한 나이는 없다 - 중에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술과 사랑.오늘의 명언.오늘의 생각.낙서장

분류없음 2015.03.23 20:33

 

 

술과 사랑.오늘의 명언.오늘의 생각.낙서장

 

 

 

전에 무언가를 읽다가 마음에 와닿는게 있으면

꺼적이던 오래된 낙서장을 하나 가지고 있었다.

 

책장을 정리하다가 발견한 노트를 보고있노라니

그때의 내 마음이 고스란히 보이는 것 같아 웃음이 나왔다.

 

아마도 이때는 내가 사랑을 하고 있었나보다~~

 

너무도 오래전일인것 같은 이 기분은 뭘까....ㅎㅎ

 

술과 사랑은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분명 있다라고

생각했던 그 옛날의 추억이 떠오른다.

 

누구나 한번쯤은 사랑을 한다.

 

흐르는 세월속에서 그것이 무뎌져감에도

한자락 붙들고 싶은 내마음 깊은곳에 아직도 살아있는

사랑이라는 감정이 때로는 낯설다.

 

 

 

[술과 사랑]

 

주거니 받거니 허물을 깨는 건 술이요.

주어도 받아도 그리움이 쌓이는 건 사랑이다.

 

뱃속을 채우는 건 술이요.

영혼을 채우는 건 사랑이다.

 

아무에게나 줄 수 있는건 술이요.

한 사람에게만 줄 수 있는건 사랑이다.

 

마음대로 마시는 건 술이요.

내뜻대로 안되는건 사랑이다.

 

입맛이 설레는건 술이요.

가슴이 설레는건 사랑이다.

 

주린 허기를 채우는건 술이요.

마음을 아프게 하는건 사랑이다.

 

잠을 청하는건 술이요.

잠을 빼앗는건 사랑이다.

 

- 강태규 의 "사랑 한 술" - 중에서

 

 

저작자 표시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