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을 비우는 시

분류없음 2017.02.08 02:00

 

[마음을 비우는 시]

 

 

차창 밖으로 산과 하늘이

언덕과 길들이 지나가듯이

우리의 삶도 지나가는 것임을

길다란 기차는

연기를 뿜어대며 길게 말하지요

행복과 사랑

근심과 걱정

미움과 분노

다 지나가는 것이니

 

마음을 비우라고

큰 소리로 기적을 울립니다.

 

- 이해인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