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 구례포에서의 낚시캠핑 첫째날~~

분류없음 2016.10.05 00:30

 

태안 구례포에서의 낚시캠핑 첫째날~~

 

 

 

명절캠핑을 위해 부리나케 준비하고 나선길...

 

도로는 역시 주차장이었다,,,    

 

 

 

밤 10시가 넘어선 시간 겨우 구례포 해수욕장에 도착

먼저 도착한 지인이 저녁을 준비하는 동안 허겁지겁 폴리곤을 세팅한다

 

 

 

우리를 기다리는라 늦은시간까지 저녁을 먹지 않고 기다렸던 지인부부...

인천에서 여기까지 7시간을 소요했단다,,, ㅠ.ㅠ

명절은 명절인가보다  ㅎㅎ

 

 

 

지인에게 선물받은 소곡주를 개봉~

폴리곤 안은 녹두빈대떡 냄새가 진동을 하고..

끊임없이 들려오는 파도소리에 긴 연휴의 첫날밤이 깊어간다 

 

 

 

새벽까지 달렸더니 떡실신이 되어버렸넹...ㅋ

모여앉아 내가 일어나기만 기다리고 있었다나.... ㅉㅉ

넓은 캠장안에 몇팀 안되는 사람들로 고요하다

 

 

 

미안함에 서둘러 아침을 준비한다

스프를 끓이고 베이글에 크림치즈, 아이스커피~

아메리칸 브런치 스타일로~ ㅎㅎㅎ

 

 

 

밥도 먹었고 한가로이 각자의 시간을 보낸다

나는 불질할 솔방울들을 열심히 모아본다

 

 

 

딸래미와 해먹에서 시간을 보내는 지인  ㅎㅎ

 

 

 

우리 폴리곤으로 돌아와 어젯밤 미처 정리하지 못한

짐들을 마저 정리한 후 바닷가 산책에 나서본다

 

 

 

아이가 어릴적부터 매해마다 한번씩은 꼭 오던곳...

이젠 내 집처럼 편안하게 느껴진다

 

 

 

비소식이 있어서이지 먹구름이 가득한 바닷가는

왠지 쓸쓸함이 느껴진다

 

 

 

홀로 바다를 거닐다보니 지인과 함께 카약낚시를 하려고

나서는 남편이 보인다....

조심하고 물고기 많이 잡아오슝  ㅎㅎ

 

 

 

멀리 나간 남편이 보이지않을때까지 손을 흔들고

계속해서 바다를 걷고 또 걸어본다.

아무래도 흐린 날씨때문인지 금방 돌아온 두 남자들롸

사이트로 돌아오니 이제 막 도착한 또 한팀의 지인부부가

맛있는 어묵탕을 끓이고 있다...ㅎㅎㅎ

역시 먹을 복이 있구만..

 

 

 

그때부터 울 남편의 요리 신공을 펼친다 ㅋㅋㅋ

오벌에 구운 삼겹살바베큐...

 

 

 

데코레이션은 내가..

표고버섯까지 구워 올려주고

담백한 고기와 함께 청포도에이슬 속으로 빠져든다 ㅎㅎ

 

 

 

모두가 차박을 하는 지인들...

어쩌다보니 폴리곤 번개가 되어버렸넹  ㅎㅎ

테라칸, 코란도스포츠, 소렌토... 차종도 다양하네

 

 

 

바닷가 산책을 좋아하는 나..

파도 소리들으며 바닷가를 홀로 걸어본다

 

 

 

내일의 카약낚시를 위해 얌전히 기다리고 있는 카약 1,2

 

 

 

느긋하게 시간을 보내다보니 어느새

캠장에 어둠이 내려앉았다...

날씨가 흐려 서해의 낙조도 보지 못했다... 하지만 내일이 있으니 뭐!!

폴리곤은 밤에 더욱 운치 있어보인다. 

 

 

 

두런두런 들려오는 말소리..

끝없이 이어지는 파도소리...

깊은 향기를 뿜어내며 타는 솔방울...

그렇게 긴 연휴의 하루가 또 지나가고 있다 ^^

 

 

 

폴리곤 / 어닝룸텐트 / 차박텐트 / 후방어닝/후방텐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영덕 강구항의 오징어 말리는 풍경~

분류없음 2016.01.21 02:30

 

 영덕 강구항의 오징어 말리는 풍경~

 

 

영덕 대게로 유명한 영덕의 강구항.

 

이른아침 도착한 강구항의 모습~

 

갯바위들이 많고 그 바위에 부딪히는 파도의 모습이 인상적이다

 

 

영덕 대게를 주문하고 게가 쪄지는 동안 잠시

작은 바닷가 마을을 둘러보았다.

이곳은 오징어를 말리는 집이 많이 보인다

 

 

줄맞추어 쭉쭉 널어놓은 오징어를 보니

반건조오징어가 먹고싶네~~ ㅎㅎ

 

 

 

 

 

예전 속초의 바닷가에서 오징어말리는 모습을 본 후로

10년은 지난것 같다.

 

여름철이 아니라 냄새는 그리 심하지 않았다.

혹시나 오징어를 판매하는지 물어보았지만 소비자 직거래는 하지 않는다고 한다 ㅠ.ㅠ

 

 

계속해서 밀려드는 파도소리가 추위를 더욱 부추기는 것 같다

 

 

저 멀리 보이는 배가 아마도 게와 오징어를 잡고 있는 모양이다

작고 아담한 영덕의 강구항을 한바퀴 돌고 나니

주인아주머니가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

이제 영덕대게를 먹으러 가야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겨울의 서해바닷가에서~~

분류없음 2015.12.17 00:30

 겨울의 서해바닷가에서~~

 

 

머릿속이 복잡할때 찾곤 하는 바닷가

 

일이 잘 풀리지 않을때나

꼬였을때,

맘속이 복잡하고 어지러울땐

바다를 찾는다

 

쉼없이 밀려드는 파도를 보고있노라면

어느새 맘속에 쌓여있던 수만가지 잡념들이 사라져버리곤 하기때문이다

 

특히 겨울의 바다는 더욱 그러하다

 

매서운 바람을 맞으며 서 있으면

머릿속까지 얼어버릴 것 같은 기분이 들곤 하지만

그래도 정신만은 맑아짐을 느낀다

 

하얗게 밀려드는 파도의 포말을

바라보다가 바닷가 카페에 들어가 따뜻한 차 한잔을 마셔도 좋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