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인]황홀한 고백

카테고리 없음 2015.02.12 18:54

 

[이해인]황홀한 고백

우연히 발견한 책장속 오래된 책을 읽고

 

 

책상을 정리하다가 오래전에 읽고 꽂아두었던,

한때는 좋아하던 책을 발견했다.

 

그때는 이 작은 책을 가방이나 손에 꼭 들고 다녔었는데...

 

먼지가 뽀얗게 내려앉은 책을 꺼내어

그 시절 생각에 책장을 넘겼다.

 

당시 내가 좋아했던 이해인 수녀의 글 중에서

맘에 와닿는 글귀가 있어

남겨보고 싶었다.

 

 

---- 황홀한 고백 ----

 

 

사랑한다는 말은 가시덤불 속에 핀

하얀 찔레꽃의 한숨 같은것

내가 당신을 사랑한다는 말은

한자락 바람에도 문득 흔들리는

나뭇가지

당신이 나를 사랑한다는 말은

무수한 별들을

한꺼번에 쏟아내는 거대한 밤 하늘이다

어둠 속에서도 훤히 얼굴이 빛나고

절망 속에서도 키가 크는 한마디의 말

얼마나 놀랍고도 황홀한 고백인가

우리가 서로 사랑한다는 말은

 

 

 

 

 

이해인의 황홀한 고백

  • 하이 2016.06.07 14:38 ADDR 수정/삭제 답글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