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살기로 고생한다고 남편이 사다준 달콤한 메론~

카테고리 없음 2015.11.30 01:30

 

 몸살기로 고생한다고 남편이 사다준 달콤한 메론~

 

 

계속되는 감기와 몸살로 힘들어하자

남편이 퇴근길에 사들고 온 메론 한통~~~

 

 

 

 

 

 

손에 무언가를 들고다니는 성격이 아니기에

아무런 기대도 하지않고 살던 세월이었건만 한순간 이렇게 감동을...ㅎㅎ

 

 

 

 

 

이렇게 예쁘게 잘라놓고 먹으라고 한다.

어찌 먹지않을 수가 있을까~

 

 

남편이 사다준 메론먹으니 몸살기가 싹 달아난듯 싶다.

나 꾀병이었나~~~ ㅎㅎㅎ

 

 

엄마 덕에 메론을 먹는다면서 아들이 신나한다.

이럴때 보면 울 남편도 참 자상한 사람이구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