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유.법정스님의 무소유

카테고리 없음 2015. 8. 26. 00:30

 

 [무소유.법정스님의 무소유]

 

 

무소유란

아무것도 갖지 않는다는 것이 아니다.

궁색한 빈 털털이가 되는것이 아니다.

 

무소유란

아무것도 갖지않는것이 아니라

불필요한 것을 갖지 않는다는 뜻이다.

무소유의 진정한 의미를 이해할 때

우리는 보다 홀가분한 삶을 이룰 수가 있다.

 

우리가 만족할 줄 모르고 마음이 불안하다면

그것은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과

조화를 이루지 못하기 때문이다.

 

 

내 마음이 불안하고 늘 갈등 상태에서 만족할 줄 모른다면

그것은 내가 살고있는 이 세상과 조화를 이루지 못하기 때문에 그렇다.

 

우리는 우리 주위에 있는 모든 것의 한부분이다.

저마다 독립된 개체가 아니다.

전체의 한 부분이다.

우리 한 사람 한사람이 세상의 한부분이다.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이 세상의 한 부분이다.

 

세상이란 말과 사회란 말은 추상적인 용어이다.

구체적으로 살고 있는 개개인이

구체적인 사회이고 현실이다.

 

우리는 보이든 보이지 않든 혈연이든

혈연이 아니든 관계속에서 서로 얽히고 설켜서

이루어진 것이다.

그것이 우리의 존재이다.

 

 

-법정스님의 무소유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