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생각.살아있는 날엔. 정유찬.

카테고리 없음 2015. 6. 9. 14:39

 

 

오늘의 생각.살아있는 날엔. 정유찬.

 

 

사랑은

표현하지 않으면 환상이고

슬퍼도 울 수없는 고통이며

만남이 없는 그리움은

외로움일 뿐

 

표현되지 못한 감정은

아쉬운 아픔이 되고

행동이 없는 생각은

허무한 망상이 된다.

 

 

숨 쉬지 않는 사람을

어찌 살았다하며

불지않는 바람을

어지 바람이라 하겠는가

 

사람이 숨을쉬고

바람이 부는 것처럼

살아있는 날엔 사랑을 하자

 

마음것 울고 또 웃자

 

-정유찬  '살아있는날엔'-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