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공원의 야경.오랜만에 호수공원 산책길에서 버스커도 만나고~~

카테고리 없음 2015. 7. 30. 01:30

 호수공원의 야경.오랜만에 호수공원 산책길에서 버스커도 만나고~~

 

 

올여름 덥다고 하더니 진짜 무지하게 덥다.

덥고 끈끈하고 자꾸만 불쾌지수만 올라가는 요즘이다.

 

저녁을 먹고 오랜만에 호수공원을 걸어보고 싶어서 다녀왔다.

 

어둠이 막 내려앉기 시작하는 호수공원.

 

밝혀놓은 등이 고즈넉해 보인다.

 

 

조금 걷다보니 어느새 컴컴한 어둠이 뒤 덮는다.

그래도 여전히 사람들이 북적인다.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

건강을 위해 걷는 사람들.

더위를 피해 나와 앉아있는 사람들.

참 많은 사람들이 각자의 시간을 즐기고 있었다.

 

 

한바퀴를 돌아 출구쪽으로 나오다보니

호수공원을 등지고 앉아 노래를 부르고 있는 버스커가 보인다.

김광석의 노랫가락이 호수공원에 울려퍼진다.

계단에 앉아 버스커의 기타소리와 노랫소리에 한참이나

빠져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