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실 그리고 치유...

읽고보고느끼고... 2018.09.18 06:30

[빈 잔의 자유를 보라]

 

 

잔은 비울수록 여유가있다.

그것이 술이라도 좋고 세월이라도 좋고

정이라도 좋다.

 

우리는 마음을 비우고, 조급함을 버리고

그리고 집착을 버리고 살아야 한다.

 

우리의 잔은 채울 때보다 비울 때가 더 아름답다.

 

빈 잔의 자유를 보라.

 

그 좁은 공간에 얼마나 많은 것을 담고

있는지를 그 모든것을 보여주지 않는가?

 

일이 뜻대로 되어지지 않을때,

무언가에 자꾸만 집착이 갈때,

삶이 허무하고 불안하여, 믿음이 가지 않을때,

 

빈잔을 보라!

가슴이 뛸 때까지 보라!

비우는 잔마다 채워질 것이다.

 

투명한 것을 담으면 투명하게 보일것이요,

따뜻한것을 담으면 따뜻한 잔이 될 것이다.

 

- 상실 그리고 치유 - 중에서

 

 

'읽고보고느끼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두사람...곽재구  (0) 2019.01.05
친구에게 필요한 건...  (0) 2018.09.19
상실 그리고 치유...  (0) 2018.09.18
끌리는 사람  (0) 2018.09.15
간절하지 않으면 꿈도 꾸지마라  (0) 2018.09.03
늘 되뇌는 말...  (0) 2018.08.23

바닷가에서...밀려드는 파도를 바라보며...

 

바닷가에서...밀려드는 파도를 바라보며...

 

 

 

마음이 심란하고 무거울때면 바다를 찾곤 한다..

 

늘 사람들과 부대껴야 하는 일을 하다보면

마음을 다치는 경우가 자주 생기곤 하는데,,,,

이젠 면역이 생기지 않았나 싶은데 도무지 면역체계가 생기지 않는가보다

 

무거운 마음을 안고 오후반가를 내고 무작정 달려

바다에 도착했다.

마음이 급했다.  내가 그 바다를 찾는건 그곳의 낙조를 보기위해서이기 때문인데,,

 

허겁지겁 운전을 하면서도 달렸다

 

다행히 해가 완전히 떨어지지 않아 아름다운 퐁경을 볼 수 있었다.

 

그곳엔 낙조를 보기위해 사람들이 있었지만

나는 조금 떨어진 곳에서 낙조를 감상했다.

 

무거운 마음을 털어내고, 비워내고

아무것도 채우지 않는다

 

절망, 체념, 배신, 그 모든건 기대가 있기 때문이라는

남편의 말을 절감하면서 나는 해가 지는 바다를 하염없이 바라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