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주에서 친구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카테고리 없음 2016. 2. 25. 00:30

 

 마리주에서 친구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일년만에 미국에서 들어온 남편의 친구를 만나던 날~

 

평소와는 달리 들떠보이는 남편~

학창시절을 함께했던 친구였지만 이십대 중반에 미국으로

이민을 가고 한동안은 보지 못했다고 한다

 

직장생화을 하면서 아시아쪽으로 출장을 오게되면

꼭 한국에 있는 친구들을 만나기 위해 찾아오는 친구가

많이 그립고 반가운가보다 ~

 

 

역시 미쿡물을 먹은 친구라 그런가

소주보다는 와인을 마시자고 권해서 저녁식사를 마친 뒤

와인바를 찾았다

 

 

친구의 와이프들을 위해 맛있는 와인을 주문해주는 친구~

 

 

치즈안주까지 신경써주는 센스쟁이~~ ㅎㅎ

 

 

근처에 이런곳이 있었는줄도 몰랐다는 사실..  ㅠ.ㅠ

 

 

와인가격도 그리 비싸지않고...

가끔 기념일에 한번정도는 찾을만 한 곳 발견 ^^

 

 

 

 

 

 

 

 

우리는 미국생활의 이야기를 듣느라 귀가 쫑긋하고

친구는 한국의 이야기를 궁금해한다.

어떤면에서는 한국에서 일어나고 일련의 일들을 우리보다

더 잘 알고있는 친구..ㅎㅎㅎ

 

 

 모던하고 아기자기하게 꾸며진 실내 인테리어나

여사장님의 센스로 더욱 분위기가 좋았던 곳 마리주..

여자들이 좋아할 만한곳인듯 싶다

 

 

 

 

 

여름이나 가을에는 이곳 야외테라스에 앉아서 커피한잔을 하기에도 좋을듯~~

 

 

모처럼의 즐거운 시간을 뒤로하고 이별의 시간..

일년에 한번은 찾아오는 친구지만 또 헤어짐의 시간은 씁쓸하다

남편의 친구지만 이젠 스스럼없는 친구같은 관계가된 우리들~~

가족들에게 안부를 전하며 아쉬운 작별을 한다

 

 

조만간 남편과 함께 오자는 약속을 했지만

과연 지킬런지...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