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명언.해암.깨어있는 하루.오늘의생각

카테고리 없음 2015. 3. 9. 14:18

 

 

오늘의 명언.해암.깨어있는 하루.오늘의생각

 

 

 

미운 사람이 내는 소리는 시끄럽고

사랑하는 사람이 내는 소리는 즐겁다.

 

소리가 시끄럽고 즐거운 것이 아니다.

내 마음이 미워하거나 사랑하는 것이다.

 

대상을 있는 그대로 알아차리면

그냥 사람이고 소리일 뿐이다.

 

그냥 사람이고 소리일 때

번뇌에 물들지 않는다.

 

-해암 의  깨어있는 하루- 중에서

 

 

 

 결국 모든것은 내 마음과 직결되어 있다는 것이다.

내가 듣고 싶은 것만 듣고

보고자 하는것만 보고

믿고 싶은 것만 믿는것.

 

그것이 인간이거늘...

 

모든 번뇌와 그로인한 상처 또한

내 마음에서 비롯된 것이니

내 속에 있는 내 맘하나 다스리지 못해

번뇌하는 한심한 인간이여... 그것이 바로 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