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에게 필요한 건...

읽고보고느끼고... 2018.09.19 18:00

 

친구에게 필요한 건

 

 

친구가 안좋은 일로 찾아와

푸념을 늘어놓거든

 

논리적인 관점은 조금 밀어두고

잘 들어주고 공감해주세요

 

친구가 필요한 건

충고가 아닌 내편입니다

 

친구가 찾아와 안 좋은 일로

하염없이 울거든

 

그만 울라고 핀잔 주지 말고

그 울음을 다 토해내고

 

시원해 질때까지 눈무을 닦아주고

등을 토닥여주세요

 

친구에게 필요한건

눅ㄴ가의 따뜻한 품과

위로의 손길입니다

 

- 유지나 -

 

 

 

'읽고보고느끼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친구에게 필요한 건...  (0) 2018.09.19
상실 그리고 치유...  (0) 2018.09.18
끌리는 사람  (0) 2018.09.15
간절하지 않으면 꿈도 꾸지마라  (0) 2018.09.03
늘 되뇌는 말...  (0) 2018.08.23
처음부터 쉬운 일은 없다  (0) 2018.07.18

[밑반찬]아삭아삭 맛있는 무생채나물만들기~

분류없음 2018.09.19 15:30

 

[밑반찬]아삭아삭 맛있는 무생채나물만들기~

 

 

 

요즘은 마트에 가기가 무서울 정도로 물가가 비싸다~

 

장바구니 가득 차지도 않았는데 몇만원이 훌쩍,,,, ㅠㅠ

 

그래도 요것조것 따져보고 가계에 부담되지 않고

건강한밥상을 차리기 위해 우리 주부들은 엄청난 눈치작전을

펼쳐야한다~~ ㅎ

 

추석을 앞둬서인지 각종 과일이며 채소가격이 후덜덜,,,,,,

 

그나마 저렴하고 밑반찬으로 좋은 무를 샀다

 

무생채나물 하나면 그냥 먹어도 좋고

비빔밥으로 해먹어도 좋다~

 

<<무생채나물 만들기>>

 

재료 : 무우 1개, 쪽파 한줌

양념 : 고추가루, 다진마늘, 다진생강약간(없으면생강가루), 멸치액젓,

소금약간, 설탕약간, 매실엑기스, 참기름약간, 깨

 

 

 

 

 

무우는 껍질을 까지않고 흐르는 물에 깨끗하게 문질러 닦은다음

적당한 굵기로 채를 썬다

(채칼을 이용해도 좋지만 무의 결때문에 그냥 칼로 써는게 좋다/요건 기호대로)ㅎ

채썬 무에 굵은소금과 설탕으로 살짝 절인다

소금과 설탕으로 함께 절이면 처음부터 간을 맞추기가 쉽다~~ ㅋ

 

 

 

10~20분정도가 지나면 숨이 확 줄어든걸 확인할 수 있다

이 상태에서 체에 바쳐 흐르는 물에 흔들어준다음

물이 잘 빠지도록 놓아둔다

 

 

 

수분은 80~90%정도 빠졌을때쯤

커다란 볼에 넣고 준비된 양념을 모두 넣고 버무려준다

쪽파는 길게 썰어도 좋고 송송 썰어도 좋다

맛을 보고 염도와 당도를 조절해서 기호에 맞추면 끝!!!~~ 

 

 

 

이렇게해서 초간단 무생채만들기가 완성되었다~~~

접시에 담아낼때는 통깨를 후드드득~~ 고소한향이 입맛을 자극하네  ㅎㅎ

무생채나물은 언제 먹어도 질리지 않는 밑반찬중 하나가 아닐까싶다 ~~

아삭아삭 매콤달콤한 무생채나물 만들기 성공 ^^

 

소주안주로 딱좋은 맛있는 두부김치~

분류없음 2018.09.19 14:08

 

소주안주로 딱좋은 맛있는 두부김치~

 

 

늦은밤 TV를 보다가 쏟아지는 광고의 유혹에 못이겨

결국 우리는 굴복하고 말았당...ㅋㅋㅋ

 

소주를 사러 남편이 나간 사이에 간단하게 술안주 할만한 것을

찾아보니 두부가 보인다

 

그렇다면....  두부김치가 좋겠군~

서둘러 김치를 볶고 두부는 끓는 물에 데쳤다

 

마침 묵은지가 있어 매식엑기스와 들기름넣고 들들들 볶았당~~ ㅎㅎ

 

돼지고기가 있었다면 더 좋았겠지만 오늘은 요걸로 만족~~~

 

 손두부 한개와 볶음김치 그리고  소주한병~~

우리의 밤은 그렇게 풍성하게 흘러간다~

 

가끔 남편과 둘이 즐기는 소주타임!!!

좋다 ^&^

 

메추리섬에서 아들과 우중낚시캠핑~

분류없음 2018.09.19 07:00

메추리섬에서 아들과 우중낚시캠핑~

 

 

아들과 약속되어 있던 낚시약속...

비가 오지만 감행한다~

 

우중캠핑도 우중낚시도 좋지~

하루종일 부슬부슬 내리는 비를 바라보며

어닝 아래 앉아

낚싯대 던져놓고 아들과 이야기도 나누고

좋아하는 만두도 먹으며 시간을 보낸다

 

 

 

 

한번 가봐야지 마음만 먹었던 메추리섬~

집에서 두시간 반가량의 시간이 걸렸다....  ㅠㅠ

비가내려서인지 생각보다 사람들이 거의 없었고

쓰레기는 여기저기 ,,,,, 

요즘은 어딜가나 이런모습을 자주 본다

 

 

 

그래도 나름 운치있는 바다풍경도 감상하고 좋았던 시간들이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