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 주상절리에서 낚시캠핑을~~

분류없음 2018.10.01 18:07

 

연천 주상절리에서 낚시캠핑을~~

 

 

 

높고 푸른 가을하늘과 조각처럼 수놓인 구름들...

그 밑으로 유유히 흐르는 강물~

한폭의 풍경화가 펼쳐지는 연천의 주상절리로 낚시캠핑을 다녀왔다 ~

 

물고기를 낚기보다는

시간을 낚기에 좋은 곳이었다

 

10월은 어닝아래서 캠핑하기엔 딱 좋은 계절이다

이번엔 간단모드로~ 폴리곤은 생략하고

어닝에 프런트월과 사이드월 조합으로 간단하게 다녀왔다.

 

쌀쌀한 밤기온은 DC매트로 해결할 수 있을 정도...

역시 캠핑의 계절 10월을 있는대로 느끼고 왔다 ^&^

 

 

 

오지노지캠핑/ 간편한캠핑/차량용어닝/ 코코넛캠핑 https://cafe.naver.com/coconut471

[차박캠핑]가을의문턱 바닷가에서 차박캠핑~

분류없음 2018.09.14 18:37

 

[차박캠핑]가을의문턱 바닷가에서 차박캠핑~

 

 

 

폭염에 지치고 지친 몸과 마음이 쉼을 가질 수 있는 계절~

가을이 왔다 ^^

 

화롯대에 밝힌 모닥불에 빠져들기에 좋은 계절

 

바다를 바라보며 하염없이 앉아만 있어도 좋다

 

차 한잔을 놓고 시간가는 줄 모르고 멍 때기는 것도 좋겠지~

 

축복같은 계절에 바닷가에서 불멍의 여유를 가져보기위해

막히는 주말의 도로를 달렸다.

 

 

 

요즘은 쭉 차박캠핑~

20분만에 어닝과 어닝룸텐트 휘리릭 치고 해먹으로 뛰어든다

다이소표 쪽 커튼이 왠지 분위기 있네~~ ㅎ

 

 

 

 

 

 

 

 

 

 

 

장작 두박스를 태우고

인근의 솔방울은 죄다 주워 태워도 모자란밤~

 

 

새벽의 서늘함에

폴리곤 안에 모여든 사람들...

일어설 줄을 모른다  ㅎㅎㅎㅎ

 

남편과 조용히 다녀온 낚시캠핑~

즐거운 캠핑 이야기 2018.09.11 07:00

 

남편과 조용히 다녀온 낚시캠핑~

 

 

주말근무를 마치고나니 날씨가 좋아도 너무 좋다~~

어디라도 훌쩍 가고 싶은 생각에

밥을 먹다가 맘이 맞아 갑자기 준비에 돌입

밤에 입을 옷가지와 냉장고에서 먹을것들을 대충 챙겨

길에 올랐다~~

 

남편은 낚시를 나는 조용히 책을 읽을 만한 곳이면 어디든 OK~~~

 

도착하니 벌써 어둠이 내려앉았다

오늘은 오지준비가 되지않아 캠핑장으로 왔다.

어닝펼치고 잠시 고민...

어닝만 펼치면 춥지않을까??

산과 강이 있어서인지 조금 쌀쌀하고 습한 기운이 있어

폴리곤어닝룸텐트를 치기로 결정~~

그래봐야 20분이면 텐트치고 살림정리 끝~~

 

 

 

남편이 텐트 정리하는 동안

오늘밤 우리의 잠자리를 정리한다~

두꺼운침낭을 가지고 오길 잘한것 같다 ^^

차박캠핑은 이래서 좋다 언제든 잠자리는 확보되어 있으니 말이다

 

 

출출함을 달래줄 야식~~

역시 밤에 먹는 라면맛이 최고~!!!! 진리여 ㅋㅋㅋ

 

 

 

간단하게 요기(?)를 하고 바로 모닥불놀이~~

오늘은 장작을 두박스나 준비했당 ㅎㅎ

남편은 낚싯대를 들고 바로 앞 강으로 내려가고

홀로 모닥불 앞에 앉아 읽고 싶었던 책을 꺼내 들었다

어디선가 들려오는 귀뚜라미 소리와 풀벌레소리를 벗삼고

앞에는 활활 타오르는 장작이 있고

내 손이 책과 커피 한잔이 들려있으니 그거면 됐지!!!

 

 

 

아침일찍 다시 나가봐야 한다고 하던 남편은

이미 낚싯대를 들고 사라져버리고

나만 혼자 덩그러니 자고 있었넹....ㅋㅋㅋ

뭐라도 잡았으려나....

 함께 먹을 순두부찌개도 끓이고

감자 뚝뚝 썰어넣어 고슬고슬 밥도 해놓고나니

빈손으로 터덜터덜 남편이 걸어온다..ㅎㅎ

 

 

 

밥을 먹고 함께 집에서 만들어온 드립커피를 내려 나눠 마신다

맑은 공기와 높이 치솟은 나무들

새파란 하늘위를 유영하듯 흘러가는 흰구름을

바라보며 그렇게 시간을 보내는것도 좋다~

 

 

 

새벽에 일어나느라 피곤하다는 남편이 잠든 동안

나는 남은 장작을 태우며

다시 책속으로 빠져든다~~

 

 

 

조금만 더 조금만 더...

가는 시간을 붙잡고 싶구나

 

차박캠핑.차박텐트는 코코넛캠핑  <<==

휴식캠중....

분류없음 2018.09.05 18:13

 

휴식캠중....

 

 

낚시가는 남편을 따라 나서는 나....

나를 따라 나서는 아들...

그렇게 함께 나선길..

 

우린 서로의 목적이 다르다~ ㅎㅎ

 

낚시에 집중하면 몇시간을 그저 앉아만 있는 남편에게 든든하게

맛난 점심을 해주고

 

아들은 아들대로, 나는 나대로

휴식모드에 돌입한다

 

나는 그간 밀린 글을 쓰느라 노트 몇권을 들고 나왔기에

정신없이 노트북 속으로 빠져든다

 

집에서는 집중하기가 힘들지만

밖으로 나오면 맑은공기 때문인지, 자연의 푸르름때문인지,

것도 아니면 스트레스가 없어서인지

글이 술술 풀린다~~

 

오늘은 꽤 많은 분량을 뺄 수 있겠다  ㅎ

 

차박캠핑을 하면서부터는 간단모드로 바뀐 우리의 캠핑모드

해서 이렇게 간편한캠핑을 쭈욱 오래오래 할 예정이다 ^^ 

 

간단모드캠핑/간편한캠핑/차박캠핑/코코넛캠핑

여름 바닷가 노지에서 차박캠핑~~

분류없음 2018.08.07 18:09

 

여름 바닷가 노지에서 차박캠핑~~

 

 

북적일거라 예상하고 도착한 바닷가

비소식이 있어서일까 의외로 한적하다~~

 

우리야 한적하면 좋쥐~~ ㅎㅎ

안개 자욱한 바다를 풍경삼아 폴리곤어닝룸을 펼치고

서둘러 끼니를 해결한다

 

남편을 재촉해 튜브에 바람을 넣어 무작정 바다로 뛰어들어

얼마를 파도타기를 했는지...ㅎㅎㅎ

 

오후가 되니 시원한 바람과 함께 비가 내리기 시작한다

비오는 한적한 바닷가에서 우리만의 전세캠을  즐긴다

 

비내리는 바닷가는 습도가 높지만 폴리곤어닝룸텐트 안에 있으면

눅눅한지도 모르겠다~

밤이 되면서 엄청난 비가 쏟아졌지만 오히려 서늘한 기운에 잠이 솔솔~~

 

폴리곤이 없었더라면 잠이야 차에서 자겠지만

눅눅하고 찝찝한 캠핑을 했겠지~

역시 차량도킹텐트는 폴리곤이 짱인듯 싶다 ^^

 

 

 

오지.노지캠핑/차박캠핑엔 폴리곤어닝룸텐트

https://cafe.naver.com/coconut471

 

 

 

모기장 어닝룸텐트로 여름캠핑 시작~~

즐거운 캠핑 이야기 2018.06.19 18:06

 

모기장 어닝룸텐트로 여름캠핑 시작~~

 

 

 

여름철 강가의 캠핑의 캠핑을 자신있게 할 수 있는 이유~~

바로 모기장어닝룸텐트가 있기 때문이다

 

날벌레와 각종 해충류들의 피해들로 부터 벗어나 자유로운 캠핑을 할 수 있다

 

차를 이용하기에 더욱 매력적인 차박캠핑은

차에서 해결할 수 있는 숙박만이 아니라

식사나 또는 쉴 수있는 생활공간이 반드시 필요하기 때문에

차량도킹텐트가 필수적이다

 

트렁크를 오픈해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겨울엔 따뜻하게 여름엔 좀 더 시원하고 개방감있게 사용할 수 있다.

 

코코넛캠핑 ==>>>   http://cafe.naver.com/coconut471

연락처 : 010-9618-7654

 

차량용 사이드어닝은 어닝대로 단독 사용하고

거기에 간단하게 연결해주는 어닝룸텐트나 모기장어닝룸은

차량에 완전 밀착되는 구조라 더욱 차량도킹텐트로써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있다

모기장어닝룸텐트 구입처 ==>>   http://cafe.naver.com/coconut471

코코넛캠핑 : 010-9618-7654

 

시원한 계곡이나 강가의 캠핑~

차를 달리다 만나는 좋은곳이 바로 캠핑이 될 수 있는 건

바로 간편함이겠다 ^^

 

안면도에서 카약낚시와 차박캠핑~

분류없음 2018.05.04 18:17

 

 

안면도에서 카약낚시와 차박캠핑~

 

 

 

아직은 한적하지만

서늘한 안면도에서 이틀간 우리둘만의 조용한 차박캠핑을위해

근처 슈퍼에서 간단히 장을 봐 들어왔다...

 

간편한캠핑이 좋아 시작한 차박캠핑~

차를 이용한 잠자리와

생활을 위한 폴리곤어닝룸텐트만 있으면 끝~

다른 이것저것 몇가지의 텐트를 도킹해봤지만 좁거나

복잡하거나 차광이 약하거나 완벽하게

도킹이 되지않아 많은 검색후에 찾아낸 코코너캠핑의 폴리곤어닝룸텐트~

 

간편함과 실용성을 모두 갖춘 폴리곤이 있기에

 우리의 간편한 차박캠핑을을 계속할 수 있을 것 같다 ^^

 

 

 

폴리곤 어닝룸텐트/ 차량도킹텐트 http://cafe.naver.com/coconut471

 

 

어류정항에서 폴리곤 차박캠핑 ♬

분류없음 2018.03.08 15:02

 

어류정항에서 폴리곤 차박캠핑

 

 

겨울과 봄의 경계인 2월의 끝자락...

같은 폴리곤을 쓰고있는 지인과 차박캠핑을 다녀왔다 ^^

주말의 오후인지라 이미 도착한 사람들에게 좋은자리를 빼앗겼당 ㅋㅋ

 

 

 

먼저 도착한 우리의 폴리곤 사이트~~

 

 

 

지인이 오기를 기다리며 차량도킹텐트인

폴리곤안을 이곳저곳 꾸며본다...ㅎㅎ

차량과 완전 밀착되는 폴리곤은 이곳의 쎈 바람을 완벽하게 막아주어

따뜻해서 너무 좋다 ~~

 

 

 

심심해서 만들어본 티코스터를 차와 종이컵 받침대로 하니 예쁘네~~

다음엔 테이블매트를 만들어봐야겠당 ㅎㅎ

 

 

 

 

 

 

 

저녁시간에 도착한 지인과 함께 서둘러 저녁을 만들어먹고

모닥불을 피웠다.~~

이래저래 핑계로 모닥불놀이를 못한지 좀 된지라

가져간 장작 두박스를 모두 불태우고야 잠자리에 들었다  ㅎㅎ

 

 

 

 

 

 

유명한 정자와 어류정항을 둘러보며 짧은 산책~~

 

 

 

언덕위의 등대 앞에서 내려다본 어류정항의 모습~

가슴이 뻥 뚫린다  ^^

 

 

 

이른아침의 산책을 마치고 돌아왔음에도 이곳은 고요하다..

차량도킹텐트인 폴리곤으로 바꾸고 시작한 차박캠핑~

 잠자리도 편하고

간편해서 점점 더 좋아진다 ~~*

 

 

 

 

 

 

 

 

 

 

어류정항에서 유명하다는 토스트도 먹어보고

 

 

 

간식을 만들어 먹으며 오후의 한가함을 즐기다 철수를 했다~

모처럼 만난 지인과 오랜만에 여유있는 캠핑을 즐긴것 같다 ^&^

 

 

 

 

 

차량도킹텐트 // 폴리곤 어닝룸텐트 구입처 ==>>>http://cafe.naver.com/coconut471/7779

비내리는 숲속.. 어닝아래서 모닥불과 함께 낭만을~

분류없음 2017.08.14 21:57

 

비내리는 숲속.. 어닝아래서 모닥불과 함께 낭만을~

 

 

 

보슬보슬 조용히 비가 내리는 숲속~

어닝아래 비를 피하며 감성돋는 음악을 듣는다

발걸음 소리조차 고요한 촉촉한 숲속...

 모닥불이 타들어가는 소리 그리고

장작과 고구마 익어가는 냄새가

낭만을 부추긴다....

 

 

 

 

 

 

 

 

 

 

 

한적한 바다에서 여름 차박캠핑~~

분류없음 2017.07.25 19:19

 

한적한 바다에서 여름 차박캠핑~~

 

 

 

이번에 새로 개통된 동서고속도로~~

어차피 시간은 비슷하고 통행료도 비싸지만 새로운 길로 가볼까나,,,

가는길 홍천휴게소에 들러 간단학 요기도 한다.

 

 

 

유난히 터널이 많은 이길.....

난 그닥~~ 

<터널> 이란 영화를 본 이후로 웬마나면 터널을 피하고 싶당 ㅎㅎ

 

 

 

맑았다 흐렸다를 반복...

빗방울도 떨어졌다 그쳤다를 반복...

암튼 구름은 멋있다  ㅎㅎ

 

 

 

 

막힌다는 주말 4시간만에 도착한 가원도 바닷가~~

 

 

 

아직은 많이 알려지지 않은 한적한 바닷가

한켠에 우리만의 사이트를 구축한다~

차박모드를 위해 폴리곤을 사용하면서부터는

모든것이 수월해졌다 ^^

 

 

 

더울땐 션한게 쵝~~

  남편과 시원하게 아이스커피 한잔~~

완전 천상의 맛이네 ^^

 

 

 

빗방울이 떨어지는가 싶더니 먹구름이 몰려가고

하늘이 맑아진다~

앞쪽 펜션에 여행온 가족이 우리 폴리곤에 관심이 있는지

놀러와 이것저것 묻는다.

차 한잔을 대접하며 또 새로운 인연을 만든다 ~~~

 

 

 

급할것도 없이 여유로움이 느껴진다

차 한잔하고 잠깐 차에 들어가 깜빡 졸기도 한다

 

 

 

졸다 나와보니 엄청난 바람이 불어온다

거기에 잿빛 먹구름까지...

 

 

 

 

 

 

 

다시 맑아진 하늘....

비는 오지않으려나보다... 은근 우중캠핑을 기대했는뎅 ㅋㅋ

그래도 혹시라도 비가올까 만반의 준비를 한다

 

 

 

새로 장만한 예쁜 커튼도 쳐놓고..

차박으로 바꾸고 좋은점중 하나!!!

눅눅하지 않고 잠자리가 편안하다는 점~~ ㅎㅎ

폴리곤 안에 앉아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며 여유를 만끽한다

 

 

 

더운 날씨에 지친 몸을 위해 장어를 구워

간단하게 저녁식사를 마치고 나니

또다시 바람이 불기 시작한다~

 

 

 

바람때문에 불도 피우지 못한채

그저 바람을 맞으며 이야기가 끊이질 않는다

비소식이 있어서인가??  고요하다

하긴.. 캠장이아니라 노지라...ㅎㅎ

 

 

 

준비해온 물회(?)  물골뱅이를 먹으며 맥주한잔~~ 캬아 ~~!!

두런두런 이야기에

맥주 몇캔에 기분좋은 밤이 지나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