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적없는 한적한 바닷가에서...

 

인적없는 한적한 바닷가에서...

 

 

 

마음이 심란할때면 찾는 바닷가...

또 다시 찾았다

 

멀지않아 가끔 오는 서해...

오늘은 발길닿는대로 처음 보는 이정표를 보고 따라왔다

 

마침 물이 빠지는 바닷가에 내려앉은 해무를 바라보니

마음이 가라앉는걸 느낀다

 

얼마나 그렇게 서 있었을까...

들끓던 마음이 차분히 가라앉을즈음

정신을 차려보니 발 밑에 맑은 조개 하나가 눈에 띤다

 

바다는...

내 마음음 부드럽게 치유해주기에

난 또 바다를 찾겠지

 

 

 

 

 

 

 

 

 

 

 

 

 

 

 

 

 

 

'쉼이 있는 여행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적없는 한적한 바닷가에서...  (0) 2018.06.08
서해 안면도 바다여행~~  (0) 2018.04.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