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하는날엔 보쌈과 배추쌈 먹어야 제맛이쥐~~

분류없음 2015.12.11 00:30

 

 김장하는날엔 보쌈과 배추쌈 먹어야 제맛이쥐~~

 

 

올해도 지인의 부모님이 직접 농사지으신 배추로

감사히 김장을 담궜다~~

 

친정엄마가 주신 김치가 있어 조금만 하려던 차에

지인이 가져다준 배추 10포기로 다른해에 비해서는

간단하게 김장을 하였다.

 

김장하는날엔 당연히 돼지고기보쌈을 배추쌈과 함께 먹어줘야 제맛이지  ㅎㅎ

 

 

늘 25포기 정도 하던 김장을 10포기만 하려니

왠지 일하는 감이 잡히질 않는다.

전날 저녁 배추를 소금에 절여놓고 아침일찍 일어나

절여진 배추 씻어 물빠지게 놓아두고

나머지 재료들 준비해놓은 후 배추의 물이 빠지기를 기다려

속을 넣으니 1시경이 되어 김장은 마무리되었다.

 

 

남편은 출근하고 혼자서 거뜬하게 해치운 김장김치~~

 

 

부추와 양파도 살짝 버무려놓고

 

 

돼지고기에 대파, 양파, 통마늘, 월계수잎, 된장 약간, 커피 몇알갱이를 넣고

50분정도 푹 삶아주면 완전 맛있는 정도의 보쌈이 완성된다 ^

 

 

역시 김장하는날엔 돼지고기 보쌈이 있어야 제맛이다

요렇게 매콤한 김치에 돼지고기를 싸서 한입 먹으면 그 맛이 환상이다 ~~~

 

 

노란 배추속에 새우젓 찍은 보쌈용 돼지고기와 부추를 올려 먹어도 좋다  ㅎㅎ

온 가족이 모두모여 100포기가 넘게 김장을 하던 예전의 기억을

떠올리니 웃음이 난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초간단 남편의 생일상차리기.조촐하게 가족들과 생일을 축하하며..

분류없음 2015.08.21 01:30

 

 초간단 남편의 생일상차리기.조촐하게 가족들과 생일을 축하하며..

 

 

한창 바쁠때 생일을 맞은 울 남편...

밤 12~1시가 되어서야 퇴근을 하던때라

잠잘시간도 부족했다는 핑계로 간단하게 생일상을 차렸다.

 

 

 

남편이 좋아하는 돼지고기 보쌈과 잡채~~

그리고 소고기미역국을 끓였다.

 

 

 

 

 

조촐하지만 오늘만은 조금 일찍 퇴근을 해서

가족들과 함께 맛있는 식사를 했다.

 

 

 

 

 

남편이 좋아하는 케이크.

친정인 서초동에서부터 공수해왔다~~~

 

 

생일을 축하하고

건강하고 행복하게 지금처럼만 앞으로도 쭉~~~~

그렇게 살아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